본문 바로가기
Food Story/Cooking for Survive - 남자의 생존요리

여름철 몸에좋은 밥반찬 만들기 프로젝트 몸에 좋은 오이 부추 무침

by 언더워터 2021. 7. 13.
반응형

여름철 몸에좋은 밥반찬 만들기 프로젝트 몸에 좋은 오이 부추 무침

무더위에 좋은 밥반찬

연일 연속 폭염경보가 행정 안전부에서 알림 메시지가 옵니다.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물 마시기 등 건강에 유의하라는 고마운 메시지가 옵니다.

이렇게 날이 더울 때면 밥맛과 입맛이 떨어지는 것이 어색한 일이 아닙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여서 집 반찬 만드는 것에 신경을 씁니다.

맛있고 건강한 반찬 하나에 집 나간 밥맛이 다시 돌아올 수 있으니 말입니다.

 

몸에 좋은 오이 부추 무침 만들기

시원하고 아삭한 오이를 이용한 반찬을 만들려 합니다. 

이에 부추까지 함께 하면 더욱 건강에 좋은 반찬이 되고 맛 또한 좋으니 이야말로 일석이조의 효과라 할 수 있습니다.


오이 부추 무침 재료:

 ● 오이

 ● 부추

 ● 양파

 ● 깨소금

 ● 간장

 ● 고추가루 

 ● 액젓

 ● 식초

 ● 참기름

 ● 매실액 


반찬 만들 때 신선한 재료 준비와 같이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마트에서 오이가 너무 신선해 보여서 구입을 했는데 그냥 먹어도 꿀맛을 내는 오이입니다.

여기에 몸에 좋은 음식으로 대표적인 부추를 함께 준비합니다.

기본재료

오이를 먹기 좋은 크기로 4 등분하였습니다. 수분을 가득 담은 오이가 다시 봐도 신선해 보입니다.

양파 또한 적당한 크기로 잘라 준비합니다.

오이와 양파 준비

준비한 재료를 한 곳에 다 모았습니다.

이재 양념을 만들면 되는데 양념을 따로 만들지 않고 준비된 재료 위에 뿌려 버무릴 것입니다.

간단하게 요리하는 것이 잘하는 요리라고 백종원 선생님이 이야기한 것이 기억납니다.

모아놓은 재료들

각종 재료를 뿌리고 정성껏 버무려줍니다.

양념 기준은 오이 1개당 양념 1큰술입니다. 2개이니 각종 양념재료 2큰술씩 넣으니 딱 적당한 맛있는 빛깔을 냅니다. 

버무리기

완성된 반찬으로 한 끼 뚝딱

오이 두 개와 약간의 부추와 양파로 빠르게 반찬이 다 만들어졌습니다.

이 오이 부추 무침은 흰밥에 먹어도 맛있고 특히 라면과 함께 먹으면 더욱 맛있습니다. 

양념이 오이와 부추에 잘 베어있는것이 눈에 보입니다. 

양념베인 오이부추

완성된 오이 부추 무침을 용기에 옮겨 놓습니다.

요리 잘하는 블로거님들의 포스팅을 보면 예쁜 접시에 세팅까지가 마무리인데 생존형 요리사인 저는 바로 반찬 그릇에 들어갑니다. 아직 접시에 반찬을 따로 놓아 식사하는 것보다는 이것이 더 편합니다. 앞으로 언젠가 꼭 바뀌어야 할 부분입니다. 

반찬통

쌀밥 위에 오이 부추 무침이 올라가 있습니다.

새콤달콤한 오이 부추 무침이 입맛을 돋굽니다. 맛있습니다. 

흰밥위의 오이부추

▼ 또 다른 여름음식 프로젝트 

 

과한 리액션을 동반시키는 더운 여름에 좋은 음식 시원한 김치비빔국수

여름에 좋은 음식 2021년 7월 12일 금일 예상 온도가 30도가 넘어갑니다. 초복이 지나가니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나 봅니다. 이럴 때 몸에 좋은 음식으로 여름을 이겨내거나, 이열치열로 더위를

selfdefense.tistory.com

더위와 함께 어려운 나날의 연속입니다.

이 블로그를 방문해주시고 이 포스팅을 읽으신 모든 분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여름을 기원합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반응형

댓글28